삶의 목표는 행복에 있다.
종교를 믿든 안 믿든, 또는 어떤 종교를 믿든 우리는 모두 언제나 더 나은 삶을 추구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의 삶은 근본적으로 행복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그 행복은 각자의 마음 안에 있다는 것이 나의 변함없는 믿음이다.

- 〈달라이 라마의 행복론〉 중에서


달라이 라마에서 '달라이'는 몽골어로 '큰 바다'라는 뜻이고, '라마'는 티벳어로 '근본스승' 또는 '위없는 스승'이라는 의미로 '넓은 바다와 같이 넓고 큰 덕을 소유한 스승'이란 뜻이다.

'달라이 라마'라는 명칭은 당시 티벳이 몽골의 지배하에 있었으므로 제3대 소남갸초가 몽골왕 알탄칸이 있는 중국 청해로 갔을 때 받은 칭호이다.

또, '달라이 라마'는 티벳불교 가장 최후에 성립된 종파, 겔룩빠의 수장인 법왕의 호칭이며, 1642년 이후 티벳 최고 지도자가 된 역대의 전생활불(轉生活佛)에 대한 호칭이다. 달라이 라마의 계승은 이 전생활불 사상에 기인한다.

'전생활불'은 덕망 높은 승려가 죽었을 때 그를 보살의 화신이었다고 간주하고 그의 죽음은 인생의 무상을 가르쳐주기 위한 것일 뿐, 반드시 전생하여 구제 활동을 계속할 것이라고 믿는 데서 비롯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