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광성사
작성일 2015-07-03 (금) 21:14
ㆍ조회: 4189    
빨덴 닥빠 큰스님의 <반야중관> 강의 (2008.04.28 경주 동국대)
중관학의 최고 권위자로 손꼽히시는 데풍사원의 빨덴 닥빠 스님께서 2008년 경주 동국대에서 중론 법문을 하신 내용입니다.
며칠뒤 7월 5일 일요일 부산 광성사에서 달라이 라마 존자님 생신법회와 함께 [연기찬탄송]법문 일정이 있습니다.


빨덴닥빠(Palden Dakpa) 스님의 <반야중관> 강의
/불기 2552년 4월 28일 동국대 경주캠퍼스 원효관 3층 대강의실



제1일 강의

치심(癡心)을 다스리는 것이 공성의 지혜입니다.

[한국어로] “안녕하세요?” [티벳어로] ‘안녕하세요.’를 티벳어로는 ‘따시뗄레’라고 말합니다. 이는 ‘행복’ 또는 ‘좋은 과보’를 의미합니다. 부처님의 모든 말씀을 요의법(了義法)으로 해석해 내는 까담파에서는 이러한 인사말을 통해 좋은 마음이 일어난다고 가르칩니다. 모든 행복의 근원은 마음에 있습니다. 부처님께서는 마음을 다스리는 것이 바로 나를 다스리는 것이라고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우리에게 좋은 마음이 일어나지 못하게 막는 것을 번뇌라고 부릅니다. 대표적인 번뇌는 탐, 진, 치의 삼독인데 이 가운데 핵심이 되는 것이 바로 치심으로 무명(無明), 또는 무지(無知)라고도 부릅니다. 부처님께서는 “모든 고통의 근원은 무지이며, 무지를 타파하기 위해서는 공성(空性)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그리고 공성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그 의미에 대해 스승에게 듣고[聞], 숙고해 보고[思], 실천하는[修] ‘문→사→수’의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월칭보살께서는 [입중론(入中論)]에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공을 깨닫지 못한 채 보살의 육바라밀을 행하는 것보다 공성을 아는 공덕이 더 크다.” 또 금강경에서도 항하사의 모래알보다 더 큰 공덕을 짓더라도 그것보다 공성을 설하는 게송을 듣고 설명[受持讀誦]하는 공덕이 더 크다고 가르칩니다. 여래장경에서는 “공성을 배우는 사람은 아귀, 축생, 지옥의 삼악도에 떨어지지 않는다.”고 설합니다. 다른 경전에서도 “공성에 대해 배우면 오역죄(五逆罪)와 같은 큰 죄가 소멸된다.”고 가르칩니다.

공성에 대해 배울 경우 공덕은 쌓이고 업장은 소멸됩니다. 아리야제바보살께서는 “복이 없는 자는 공성을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고 말씀하신 바 있고 [사백론]에서도 “공성에 대해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윤회를 없앤다.”고 설하신 바 있습니다.

공성은 논리를 통해 체득됩니다.

그러면 이제 [중론(中論)] 제15장 관유무품(觀有無品)의 마지막 두 게송을 통해 공성에 대해 설명해보겠습니다. “있다[有]고 하는 것은 영원함에 대한 집착이고, 없다[無]는 것은 단멸의 견해이다. 그러므로 지혜로운 자는 유(有)나 무(無)에 집착해서는 안 된다.[M.K. 15-10]” “만일 자성으로서 존재하는 것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면 ‘상주함’이라는 오류에 빠지고, 이전에 존재하던 것이 지금은 사라졌다면 ‘단멸(斷滅)함’이라는 오류에 빠진다.”

앞의 게송에서 말하는 ‘있음(有)’은 ‘일반적인 있음’이 아니라 ‘실체로서 존재함’을 의미합니다. 또 ‘없음(無)’은 ‘일반적인 없음’이 아니라 ‘완전히 없음’이란 의미입니다.

티벳에서는 중관(中觀)을 우마(dBu Ma)라고 부르고 공성(空性)을 똥바니(sTong Pa Nyid)라고 부르는데, 양자는 같은 의미로 “실제로 있는 것도 아니고, 완전히 없는 것도 아니다.”를 뜻합니다. 만일 무언가가 실제로 있다면 영원하다는 말이 됩니다. 부처님의 가르침 가운데 ‘무상(無常)’은 이런 ‘영원함’에 대한 비판입니다.

부처님께서도 공성의 가르침 이전에 먼저 무상에 대해서 설하셨습니다. 공성을 알기 위해서는 논리를 이용해야 합니다. 앎을 얻는 방법에는 현량(現量: 감각적 지각)과 비량(比量: 논리적 추리)의 두 가지가 있는데, 공성은 이 가운데 비량을 통해 파악됩니다.

논리에 토대를 두지 않으면 공성을 바르게 이해하기 못합니다. 그러면 우선 무상에 대해 설명해 보겠습니다. 무상의 정의는 ‘찰나 찰나 변화함’입니다. 무상의 종류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봄, 여름, 가을, 겨울로 구성된 일 년의 변화는 ‘거친[麤] 무상’으로 우리에게 쉽게 파악됩니다. 1달, 1주, 1시간, 1초로 시간단위가 점점 짧아지면 찰나에 이르는데, 찰나적 무상과 같은 ‘미세한[細] 무상’은 논리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찰나적 무상에 대해 현대의 과학자들 역시 불교와 똑같이 얘기합니다.

무상에 대한 정의는 ‘찰나변화’입니다. 따라서 무상을 알기 위해서는 찰나변화를 먼저 알아야 합니다. 이와 반대로 찰나변화의 정의가 무상인 것은 아닙니다. 이런 정의를 검토하는 8가지 방법이 있는데, 무상의 경우 다음과 같이 묻습니다.

“① 무상이라면 찰나변화인가? 
 ② 찰나변화라면 무상인가? 
 ③ 무상이 있다면 찰나변화가 있는가? 
 ④ 찰나변화가 있다면 무상이 있는가? 
 ⑤ 무상이 아니라면 찰나변화가 아닌가? 
 ⑥ 찰나변화가 아니라면 무상이 아닌가? 
 ⑦ 무상이 없다면 찰나변화가 없는가? 
 ⑧ 찰나변화가 없다면 무상이 없는가?”

이런 검토에 의거할 때 우리는 무상의 정의가 찰나변화이지, 찰나변화의 정의가 무상인 것이 아님을 알 수 있습니다. 이렇게 공성을 알기 위해서는 먼저 무상을 알아야 하고, 불전에서는 무상을 ‘찰나변화’라고 정의내립니다.

공성을 알기 위해서는 복(福)이 있어야 합니다.

나누어드린 자료는 지금까지 설명한 중론 제15장의 마지막 게송 두 수, 그리고 제17장과 제24장 전체인데, 제24장인 관사제품(觀四諦品)에 핵심적인 내용이 있어서 먼저 강의하겠습니다. 제24장 강의에 들어가기 전에 질문이 있으면 하기 바랍니다.

[질문] 논리를 통해 무상을 알 수 있다고 하셨는데, 사마타[止] 수행을 통해서도 무상을 알 수 있습니까?

[답변] 물론 그렇습니다. 그러나 무상에는 여러 가지 종류가 있기에 사마타까지 가지 않아도 무상을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화병에서 꺼낸 꽃이 2, 3시간 동안 시들어가는 모습을 보고서 무상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바깥 사물의 무상보다, 나 자신의 무상을 깨닫는 것이 중요하다.

[질문] 공에 대해 깨달으려면 어떤 수행을 해야 하는가?

[답변] 첫째, 복(福)이 있어야 합니다. 복이 없으면 공에 대해 생각조차 하려 하지 않습니다. 둘째, ‘문→사→수’의 과정을 통해 공부해야 합니다. 셋째, 계율을 잘 지켜야 합니다. 한 가지 더 얘기한다면 공에 대해 배울 경우 공사상의 역사 따위를 먼저 배우려 해서는 안 된다. 용수보살의 중론에서 가르치듯이 논리를 바탕으로 공에 대해 깨우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질문] 복이 있어야 공성을 생각할 수 있다는 말씀의 의미는 무엇입니까?

[답변] 농사를 지으려면 흙, 물, 비료 등등 여러 가지 조건이 필요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반야의 지혜가 일어나려면 여러 가지 조건이 필요한데 그 가운데 하나가 복덕입니다. ‘나’라고 할 때 ‘나’는 우리의 몸과 마음을 의미합니다. 몸이 병들면 치료해야 하듯이, 마음에 아픔이 있으면 치료해야 하는데, ‘마음의 아픔’은 탐, 진, 치의 삼독심이며 이런 삼독심의 병을 고치는 가장 좋은 약은 ‘반야지혜’입니다. 이런 반야지혜가 일어나려면 복덕이 있어야 하는데, 월칭보살의 [입중론]에서는 세속에서 복덕을 쌓는 방법으로 계율을 지키는 것, 가난한 자에게 보시하는 것, 인욕하는 것의 세 가지를 듭니다. 이런 공덕이 쌓여야 공성에 대해 제대로 알 수 있습니다.

제24 관사제품 제1게송 강의

그러면 제24장 강의에 들어가겠습니다. 앞에서 제15장에 대해 강의할 때 중관에 대해 설명하면서, “실제로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는데 이는 “자기 스스로 독립적으로 있는 것이 아니다.”라는 의미입니다. (크게 웃으며) 저 역시 자기 스스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기에 아까 이 강의실에 들어오다가 넘어졌습니다. [기록자 註: 스님께서는 강의실에 들어오다가 발을 헛디뎌 넘어지신 적이 있음] 저 역시 자기 힘으로 설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실제로 있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은 “서로 의지함으로써 존재한다.”는 의미입니다. 나무 막대기 세 개가 서로 기대어 있는데, 하나가 무너지면 모두 쓰러집니다. 우리가 고통 받는 이유는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모든 것들이 서로서로 의지해 있다는 점을 모르기 때문입니다.

첫 게송은 다음과 같습니다. “만일 모든 것이 공하다면 생(生)도 없고 멸(滅)도 없다. 그렇다면 사성제의 법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오류에 빠진다.” 불교에는 여러 학파가 있는데, 이 게송은 설일체유부라는 학파에서 공 사상을 비판하는 내용입니다. 사성제가 없다면 성불도 없어야 할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성제는 부처님께서 성도하신 후 처음 가르치신 내용이기 때문입니다. 사성제는 고, 집, 멸, 도이며, 이에 대한 각 학파의 설명이 대체로 비슷하지만 가장 자세하게 설명하는 학파가 바로 중관학파입니다. 그러면 먼저 사성제 가운데 고(苦)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사성제'에 대한 설명

고(苦)란 ‘업의 힘으로 인한 고통’을 의미합니다. 모든 것이 무상하기 때문에 고통입니다. 일시적으로 행복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고통으로 변합니다. 또 탄생하는 것 그 자체가 고통입니다. 고에는 고고(苦苦)와 괴고(壞苦)와 행고(行苦)의 세 가지가 있습니다. 고고는 몸과 마음이 문자 그대로 아픈 것을 의미합니다. 괴고는 ‘행복을 인식하는 감정’을 통해 느껴지는 고통입니다. 무루(無漏)가 아니라 유루(有漏)의 행복의 경우 언젠가 무너지고[壞] 나중에 고통으로 변합니다. 행고는 욕계, 색계, 무색계의 삼계 속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계속 태어나야 하는 고통을 의미합니다. 이렇게 모든 것이 고통이라는 점은 불교수행론에서 견도(見道) 이상의 성자(聖者)가 되어야 비로소 나타나 보이기에 성지(聖智)라고 부릅니다.

그러면 이러한 고통에서 벗어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가족, 친구, 친지에 대해 집착하지 말아야 합니다. 모든 것이 변하기 때문입니다. 무상하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가까운 사람도 나중에 원수가 될 수 있기에 절대적으로 의지해서는 안 됩니다. 공항이나 기차역에서 사람들이 만나기도 하고 헤어지듯이 가족, 친구, 친지 모두 우리가 만났다가 언젠가 헤어질 사람들입니다. 또 재물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향을 피우면 다 타서 없어지듯이, 재물 역시 언젠가 다 없어집니다.

또 몸에 대해 집착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 몸은 물거품처럼 피어있지만 언젠가 사라집니다. 무상하기 때문입니다. 또 태어남 그 자체가 고통입니다. 태어나면 반드시 죽는 고통이 따릅니다. 태어나는 것은 사라짐의 원인입니다. 아는 사람에게 들은 얘긴데 군인들이 낙하산을 타기 위해 비행기를 타고 하늘 높이 올라가는데 비행기에서 떨어질 때 처음에 기억이 아득해진다고 합니다. 그 때 다른 것은 다 잊어도 스승이었던 교관의 말은 기억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줄을 당겨서 낙하산을 펴라는 말입니다. 그러면 낙하산을 펴고서 안전하게 땅에 내려옵니다. 그와 마찬가지로 우리는 죽어가는 순간에 스승께서 가르치신 요의법에 귀의해야 하며 요의법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 공성의 가르침입니다. 살아있을 때 공성에 대해 듣고 배운 적이 있다면 죽을 때 공성을 생각해야 합니다.

부처님께서는 ‘무상에 대한 생각’이 최고의 생각이라고 말씀하신 바 있습니다. 발자국 가운데 코끼리 발자국이 최고이듯이, 농작물 가운데 가을의 열매가 최고이듯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생각 중에서는 무상에 대한 생각이 최고입니다. 평소에 무상에 대해 관찰하지 않으면 죽을 때 지옥, 축생, 아귀의 세계로 떨어집니다. 평소에 무상에 대해 생각해야 심성이 선해집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공성에 대해 바르게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계율을 잘 지키고, 보시, 인욕 등 복덕을 잘 쌓아야 문, 사, 수 삼혜를 통해 공성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가족, 친척, 친구가 행복을 주는 것으로 착각하지만 깊이 생각하면 그렇지 않습니다. 미친 사람들 속에서 혼자 제 정신을 갖고 있는 것과 같습니다. 그렇다고 가족, 친척, 친구들을 피하라는 얘기가 아닙니다. 그들에 대해 집착할 경우 고통이 뒤따르니 집착하지 말라는 말입니다. 재산, 돈, 재물 모두 행복의 원인이 아니라 독약과 같이 나를 해치는 것들입니다. 모두 무상하니 집착하지 않아야 합니다. 우리의 몸에 대해서도 집착하지 말아야 합니다. 조금만 상처가 나도 너무나 아프듯이, 몸 역시 행복이 아니라 고통의 원인입니다.

요약해서 말하면, ‘나쁜 임금’과 ‘나쁜 법’으로 감옥에 갇히듯이 번뇌 때문에 우리는 업보의 감옥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우리가 겪는 모든 고통은 번뇌와 업 때문입니다. 번뇌가 없으면, 업을 짓지 않고, 고통도 받지 않습니다. 번뇌는 ‘있는 그대로’ 보지 못하는 잘못된 마음입니다. 여러 가지 번뇌 가운데 가장 근본적인 것이 바로 무명입니다. ‘무명’은 ‘공성’과 상반됩니다.

공성을 제대로 알면 무명은 사라집니다. 이러한 고통의 세계를 어떤 종교나 학파에서는 창조주가 만든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불교에서는 모두 우리의 번뇌와 업이 만든 것이라고 설명합니다. 그리고 번뇌 가운데 가장 근본적인 것이 바로 무지입니다.

탐, 진, 치 등과 같은 번뇌는 종류가 아주 많습니다. 거친 번뇌에서, 미세한 번뇌, 또 아주 미세한 번뇌까지 여러 가지 번뇌들이 있는데, 아주 미세한 번뇌까지 없애려면 공성을 이해해야 합니다. 탐욕과 같은 거친 번뇌가 일어나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 부처님께서는 부정관(不淨觀)을 가르치셨습니다. 부정관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가 자기 몸에 집착하지만 [입보리행론]에서 적천보살께서 말씀하셨듯이 몸속은 더러운 것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몸이 깨끗하다는 생각은 착각입니다. 관상을 할 때에는 그 이유를 생각해야 하는데, 예를 들면 풍선 안에 대소변을 가득 부어 넣은 것과 같고, 더러운 것을 가득 담은 바가지와 같습니다. 이런 식으로 관찰을 하면 자신의 몸에 대한 집착이 줄어듭니다. 또, 분노의 독은 자비관(慈悲觀)으로 치료합니다.

이와 같은 관상법으로 거친 집착에서는 벗어날 수 있지만, ‘내가 있다는 생각’인 아집(我執)을 완전히 없애지는 못합니다. 예를 들어 몸이 아플 때 진통제로 잠시 아픔이 완화되긴 하지만, 병의 근원을 완전히 없애지 못하는 것과 같습니다. 아집을 완전히 없애기 위해서는 공성에 대한 이해가 중요합니다. 쫑카바 대사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부처님께서 하신 일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가르침을 베푸신 것이다. 그리고 그 가운데, 연기와 공성이 하나라고 하신 것이 최고의 가르침이다. 따라서 연기와 공성을 하나라고 생각하면서 부처님께 귀의해야 한다.”

질문과 답변

[질문] 반야의 지혜를 체득하기 위해서는 복이 있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이는 전생의 복을 의미합니까, 현생의 복을 의미합니까?

[답변] 거꾸로 질문자에게 묻겠습니다. 복을 짓는다고 하는 것이 무슨 의미입니까?

[질문자] 선행을 통해 얻어지는 것입니다.

[답변] 복에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자비의 복과 지혜의 복입니다. 지혜의 복은 공성을 얻는 지혜, 무상의 지혜 등을 의미합니다. 월칭보살께서는 입중론에 의하면 계율을 지키고, 공양을 올리며, 가난한 자에게 보시하고, 인욕하는 것이 복덕자량을 쌓는 방법입니다. 공성을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이러한 복덕을 쌓아야 합니다.

[질문] 무상의 가르침과 [중론]의 연기(緣起)는 어떤 관계가 있습니까?

[답변] 앞으로 연기에 대해 말하겠지만, 무상도 연기입니다. 연기에 대해서는 과학적으로 연구되고 있습니다. 과학과 불교가 만난는 지점이 바로 연기입니다.

[질문] 큰스님께서는 공의 지혜를 체득하기 위해 어떤 수행을 하셨는지요?

[답변] 저는 용수보살님의 [중론],월칭보살의 [입중론], 쫑카바 대사의 저술 등 여러 가지 해석을 바탕으로 제가 이해한 것을 말씀드리는 것일 뿐입니다. 제가 공에 대해 완전히 알고 있는 것이 아니라, 배우는 과정에서 알게 된 것을 말씀드리는 것일 뿐입니다. 월칭보살 역시 [입중론]을 짓게 된 이유를 물으니까, 용수의 지혜를 그대로 알아서 저술한 것이 아니라 용수의 저술에 근거하여 논리적으로 기술하는 것일 뿐이라고 대답한 바 있습니다.

한국의 큰스님, 스승님들 덕분에 지금 한국에서 부처님 가르침이 사라지지 않고 남아있는 것에 대해 마음 깊이 찬양합니다. 티벳은 지금 아주 어렵습니다. 인도에 망명한 큰 스님들의 지도로 가르침이 이어지고 있지만, 한국의 경우 자유가 있고 부처님의 법이 잘 유지되고 있는 데 대해 마음 깊이 수희찬탄합니다. 인도에서 한국에 오실 때, 인도 내의 한국영사관에서 인터뷰를 했는데, 담당자가 말하기를 중국의 티벳 침략으로 슬프지만 이를 계기로 티벳 불교가 전 세계에 퍼진 것에 대해 좋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한국과 같이 원래 부처님의 법이 있던 나라에서 부처님의 법을 공부하는 것은 더 없이 기쁜 일입니다. 앞으로 부처님의 가르침이 더욱 더 널리 퍼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합시다.

* 출처: http://bud-i.net/geul.php?zsite=kimsch&list=qna&query=view&l=100589.3&p=3&go=211&article_no=567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0    `의식`과 `나`를 구별하는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HHDL 07-30 14:02  1271
169 게시 빨덴닥빠 스님의 반야심경 강설 (2015.07.26) 광성사 07-23 11:26  1599
168 원인 없이 존재하는 결과는 없다 HHDL 07-12 17:45  1453
167 부산 광성사-달라이라마 80세 장수법회(BTN,15.07.07) 광성사 07-07 18:36  1679
166 빨덴 닥빠 큰스님의 <반야중관> 강의 (2008.04.28 경주 동국대) 광성사 07-03 21:14  4189
165 달라이라마 80세 생신 축하 연설 중에서(2015.06.21) HHDL 06-22 19:31  1680
164 오체투지 동영상 자료가 안열려요... 1 미타행 06-19 13:58  1565
163 '하심'하란 말이오! -보성 방장스님 광성사 06-15 12:28  1824
162 자비심 수행을 시작하는 방법 HHDL 06-09 15:02  1218
161 공덕을 지을 때 그 첫번째는... 1 광성사 05-27 12:56  1210
160 「사캬 티진 존자님의 대중법문」 中에서 (2015.5.8) 사캬 티진 존자님 05-10 12:07  1227
159    마음의 성품을 들여다 보라 사캬 티진 존자님 05-27 12:37  1021
158 자신에게 베푸는 자애심으로 시작해야 Karmapa 05-04 21:19  1182
157 꽃색과 흰색 사구 유된 04-29 07:01  1161
156 자기에게 유익한 마음과 유익하지 않은 마음상태의 구분 HHDL 04-27 12:54  1440
155 논리(딱셀)두번째공부사진 석강 04-27 10:52  1503
12345678910,,,14